프로젝터 시자잉 올해들어서 가장 뜨겁게 달아오른 시기가 아니였나 싶다.

삼성이 떠난 빈자리를 LG프로젝터가 가성비와 좋은 디자인으로 채워나가기 시작했고, 중소 업체들과 캐논 SK텔레콤 등 몇몇 업체에서 미니프로젝터와 피코프로젝터 중심으로 제품군을 꾸준하게 출시를 한것이 가장 큰 특징이 아닐 수 없다.

 

이상한 것이 2014년도와 2015년 크게 달라진점이 기존 프로젝터 가지고 있던 업체들도 리뉴얼 하거나 소폭의 성능 향상을 이룬 제품들을 재 출시했다는 점이다. 이유가 무엇일까!! 예측한다면 캠핑문화가 올해 정착되어가는 원년이였다는점과 스마트폰의 대중화가 한몫한것도 큰 이슈화가 아닐까 한다.

 

제품군 홍수속에서 SK아트빔으로 더 잘 알련진 이노아이오에서 우수한 디자인과 성능으로 IDEA 수상한 에어셀 미니프로젝터를 출시해 몇 줄 소개해 본다. 4편정도의 글로 제품의 특징과 성능을 소개해 보겠다.

 

 

 

ㅎㅎ 대학다닐때도 몇번 도전했던 국제 디자인 공모전이다. IF는 갔다왔었고 IDEA는 계획은 잡았으나 무지막지한 비행기값이 예산을 넘어가버려서 포기했었던 기억이 ㅠ.ㅠ...흑...디자인 하나는 잘 뽑아냈다. 정형적인 바형 타입의 피코프로젝터도 아니고 독특한 컨셉을 잡지는 않았지만, 소재 자체도 우수한..중소기업 기획 제품 수준으로는 잘 뽑아낸 제품으로 생각이 된다. 테스트는 해보아야 알겠지만 ^^

 

 

 

HD급 해상도의 제품의 DLP타입의 미니프로젝터이다. 요즘은 레이저 광원도 사용하던데 에어셀 제품은 LED광원을 사용한다 HD급 해상도로 대부분의 영상 및 스마트폰 미러링 함에 있어서 전혀 부족함이 없는 해상도이다.

이보다 큰 제품군이 일전에 소개했었던 LG전자의 프로젝터 제품군이다. 크기부터가 다른만큼 비교할만한 상황은 아니다. ^^

 

자 여기서 궁금한점 이건 에어셀 제품만의 문제가 아니라 요즘 새롭게 프로젝터를 출시한 제품들의 문제인것 같다. 제품의 밝기 기준을 안시? 루멘? 도대체 어떤것을 제품의 기준으로 보아야 하는가이다. 소비자의 혼돈만 불러오고 있다. 안시 사용할 거라면 계속 안시 사용하는것이 맞는것이 아닐까 그래서 안시와 루멘이 어떻게 다른가 찾아보았다.

 

1. 안시루멘(안시)

미국 표준협회의 약자라고 한다. 빔프로젝터 밝기 구별을 위한 표준이라고 한다. 정확하게는 안시루멘이라고 기재하는 것이 정상이라고 한다. 그래 여기까지는 이해했음.

 

2. 루멘

빛의 속도와 밝기와 관련된 단위 라고 한다. 칸델라 단위 하고는 또 다른가보다...루멘은 형광등 LED 전구 촛 불등에 쓰이는 오직 광원에서 나오는 밝기를 말한다고 한다.

 

결론 빛이라는것이 나오기에 2가지 단위는 기본개념은 같다고 할 수 있으나 프로젝터 환경이 외부에서 빛이 들어오면서 그 밝기차이가 발생한다 그래서 안시라는 밝기 기준을 만든것이라고 한다. 안시루멘의 측정 기준은 (프로젝터의 구역별로 밝기 측정하는 것이라고 한다 )

 

그런데 이 루멘을 안시 루멘으로 변환하는 공식이라는 것이 없는것 같다. 대략 1/10 정도라고 생각하면 최소22안시루멘이 되는 것이 아닐까 추측해본다. 사용은 해보면서 확인해보죠

 

 

 

오 디자인은 잘 나왔다. 참고로 하단의 받침대는 별도의 악세사리이다.

 

 

우선 디자인 적으로 독특함을 갖는건 사실이다. 차별화를 이루었다는점에서 SK아트빔보다 더 나은 아니 이건 개인의 취향이니까^^

 

 

 

3가지 버튼을 이용해서 모드 전환이 되고 관련된 기능들을 실행한다. 참고로 HDMI 연결시에는 별도의 설정은 필요하지 않는다.

 

 

 

별도의 젠더가 필요없이 HDMI케이블 다이렉트로 연결한다. 아 크기가 있는만큼 이점에서는 확실한 장점을 제공한다.

 

 

 

열배출을 위한 통풍구와 일반적인 삼각대에서 사용가능하도록 표준마운트 형태로 제공한다.

 

 

 

천장 투사를 위한 머리 반사경을 악세사리 형태로 함께 판매하고 있다. ㅎㅎ 이건 정말 아이디어 인듯

 

 

 

상단에 초점을 맞추기 위한 포커스링이 있다. 포커스링 뒷쪽으로 스피커가 똬아~~~

 

 

충전후 자체 배터리로 약 2시간정도의 사용 시간을 보장한다.

 

 

 

 

이렇게 삼각대를 통해서 이용이 가능하고 전면에 열배출을 위한 2개의 팬이 동작을 하게 된다.

 

 

 

끝 아 디자인 차별화는 확실이 이룬듯 하다.

단 크기는 일정 부분 포기한것이 있지만, HDMI 연결시 별도의 젠더 사용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점과 피코프로젝터 제품군들이 외부 연결을 위한 MHL 연결만 허용한점을 생각한다면 확작성면에서 보상 받은듯한 느낌이다. 그렇다고 휴대에 불편함을 가질 정도는 아니다. 일반적인 태블릿 파우치에 들어갈 만큼 얇은 크기를 자랑하는 에어셀 미니 프로젝터가 아니던가.

 

 

Posted by 아리마팡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