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여만원이 넘어가는 모니터를 소개해 보고자 한다. 

저도 이 가격대의 제품을 소개해보는것도 처음이다. 그것도 벤큐에서 출시한 제품으로 SW시리즈 제품군이다. 지난해부터 출시한 SW 시리즈는 올해 들어서 24인치급 제품을 출시하면서 라인업이 완성이 된 분위기이다. SW시리즈 중에서도 가장 큰 제품인 SW320 제품을 소개 합니다. 



벤큐는 VA패널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AUO의 자회사로서 디스플레이 제품 뿐만 아니라 프로젝터등 IT기기 전반을 생산 판매하는 기업이다. 국내에서는 조위기어 인수후에 게이밍 모니터인 XL시리즈로 더 유명한 브랜드이기도 한다. 

국내에서도 여러말들이 있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준수한 가격과 중소기업대비 대기업만의 품질과 성능을 원하는 유저층에게 있어서 좋은 대안이 되는 브랜드이기도 한다. 



GW: 국내에서 보급형으로 판매되는 제품군으로 VA패널을 주력으로 어느 누구나 사용해도 될만큼 부담없는 제품군이다. 

EW: 엣지 베젤을 원하는 유저들을 위한 제품으로 디자인적으로 준수한 면을 보여준다. IPS패널이 주력이지만 상황에 따라서 VA패널을 사용하기도 하는 제품군이다. 주력 모델번호 뒤에 부가 기능에 따라서 제품군이 또 나뉘어지게 된다.



EX: 와이드 타입의 곡면형 모니터 제품군이다. 저도 3200R제품군을 사용해 본적이 있는만큼 친숙하기는 하나 어디까지나 주력 판매보다는 몰입도를 원하는 컨텐츠 소비형 사용자에게 어울릴만한 제품군이다. 


XL: 벤큐 브랜드를 알렸다라고 평가되는 제품군이 바로 이 게이밍 모니터 시리즈인 XL제품군이다. 초기 국내에 런칭할때부터 사용해본 유저로서 조위기어 인수후에 한층더 발전에 발전을 거듭한 제품군이기도 하다. TN패널을 주력으로 144hz 제품군부터 240hz까지 다양한 제품군을 판매하고 있다. 



저도 이 제품군을 사용해보지 않아서 완벽한 평가를 하는것은 한계가 있다. 오늘 소개할 SW시리즈와 함께 디자이너를 위한 제품군으로 현재 벤큐에서 밀고 있는 전문가급 모니터에 속하는 제품이다. 물론 어도비 RGB같은 색상프로파일을 지원하는것은 아니지만 REC.709같은 기본적인 표준색상모드를 지원한다는 점과 다양한 부가기능 스탠드다 돋보이는 제품군이다. 


BL시리즈를 단종하고 PD시리즈가 이 자리를 대처하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다. 이건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현재 주력으로 사용하는 BL시리즈 모니터와 앞으로 2-3개 컨텐츠를 통해서 소개한 SW시리즈이다. 

앞서 말했듯이 BL 시리즈가 PD시리즈의 전작같은 느낌이 강했던것에 비해서 SW시리즈는 어도비 RGB프로파일을 비롯해서 차광후드 자체 캘리브레이터 진행이 가능한 전문가급 제품군이다. 저도 기대가 많이 되네요 중소기업 Adobe RGB제품을 지원하는 제품군에 비해서 자체적인 팩토리 교정까지 해서 출시한 제품군인만큼 촬영해둔 사진을 다른 눈으로 볼수 있는 계기가 될듯 하다. 




가장 최근에 출시한 보급형 제품군인 24인치 Full HD 제품을 마지막으로 총 4개의 제품이 판매중이다. 2k 해상도부터 오늘소개한 4k해상도를 지원하는 SW320 제품군까지 상황에 따라서 공간 활용에 따라서 색 정보의 정확도를 요구하는 주력 작업에 따라서 구입해서 사용하면 될듯하다. 만약 32인치를 처음부터 사용했던 유저라면 32인치 제품군도 좋은 선택일듯 하나 주력은 아마 27인치 제품군이 될듯 하다. 




SW시리즈를 구매해야 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게지만, 가장 큰 이유는 바로 카메라에서 사용되는 Adobe RGB 색상 프로파일을 제대로 모니터에서 확인하기 위해서이다. 차고 넘치게 촬영해놓은 색상 정보를 제대로 보지도 못하고 출력하거나 보지 못한다면 아쉽잖아요 그리고 또 하나 그래픽카드가 10비트 색상을 지원해야 한다. 




앞선 서두가 좀 길어지기는 했지만 전문가급 모니터의 강자라고 할 수 있는 뷰소닉이나 에이조 델보다는 경쟁력 있는 가격을 제시하고 있는 만큼 한번 살펴보죠 32인치 제품군이기에 패널에 걸맞은 거대한 크기를 갖는다. 




컬러 정확도에 있어서 모든 이용자가 정확하게 설정을 할수는 없다. 그리고 누구나 캘리브레이터를 이용해서 보정하는 것도 아니다. 말 그대로 처음 공장 출하시부터 전수교정을 통해서 출고가 된다면 개봉후에 바로 정확한 컬러감을 확인할 수 있다. 

즉 감마 값부터 sRGB/ Adobe RGB 같은 색 재현력의 정확성과 색온도등의 데이터를 볼수 있게 해두었다. 몇몇 브랜드에서는 보급형 제품군에서도 이와 같은 리포트를 제공하는 경우도 있다. 




제품구성은 단순하다. 받침대와 본체 피벗을 지원하는 스탠드가 전부이다. 

벤큐 시리즈의 피벗되는 스탠드가 비슷한 디자인과 조립방법을 공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인만큼 어렵지 않게 조립이 가능하다. 




케이블은 많은양의 색상 정보값과 더불어서 HDR지원을 해야 하기 때문에 DP 케이블과 HDMI2.0 케이블을 기본 제공한다. 다른점은 미니 DP케이블을 지원한다는점이 독특하네요




다크 그레이 계열의 색상으로 빛반사가 없는 무광의 베젤과 소재를 이용했다. 

물론 패널까지도 무반사 패널이기는 하나 빛을 전면으로 받게 되면 반사된 부분의 색상이 변하기도 한다. 그래서 차광후드가 필요로 한다. 이런 세세한 1-2%의 차이가 일반 모니터와 고급형 제품군의 차이라면 차이일 수 있겠다. 



상단의 광센서를 이용해서 환경에 따라서 색상 온도등을 변화해서 정확한 색상을 보여주는 역할을 한다. 물론 이 기능은 캘리브레이션 모드에서 활성화가 된다. 



베젤 자체는 빛의 간섭을 최소화 해야 하기 때문에 20미리가 넘어가는 두께를 보여준다. 대신 안쪽 패널로 들어오는 빛은 베젤리스 제품군대비 반사가 덜한 편이다. 



버튼 타입으로 사용자가 모니터를 설정함에 있어서 큰 불편함은 없다. 




VESA 규격을 지원하고 열방출을 위한 디자인이 적용되어 있다. 평범한듯 해요 두께를 줄이고 보여주기식 외관 디자인은 분명히 아니군요



지난해에 출시된 제품인 만큼 TYPE-C 케이블이 사용되지는 않았다. DP포트와 미니 DP포트 HDMI포트를 이용해서 총 3개의 소스를 받아들일 수 있다. 



USB3.1 지원과 SD카드 리더기가 포함되어 있다

다소 아쉬운면이 있는 배치이다. 카드 리더기는 USB3.0 지원으로 빠르게 데이터 입출력이 가능 하지만 메모리 카드 장착에 있어서 불편함이 다소 따른다. 



버튼식 인터페이스에 비해서 핫키 및 십자형 버튼을 이용해서 빠르게 색상모드를 바꿀 수 있다 유선 리모컨을 제공한다. 

하키의 퍽을 닮았다고 해서 핫키퍽이라고도 한다 가격대가 있는 대부분의 벤큐 모니터에서 동일하게 이용되는 인터페이스이다. 




영상 포함으로 스탠드의 기울기는 사진 처럼 최대 3.5도 좌우 스윙블 35도 높낮이 130mm을 제공한다.




차광후드의 카메라에서 사용하는 후드와 동일하다 내부에는 스웨이드 재질을 이용하고 가로/세로 모두 이용가능하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참고로 피벗 기능 이용시 차광후드 또한 동일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하드웨어 캘리가 가능하도록 후드가 디자인되어 이다. 




가로 세로 모두다 장착이 가능하다. 후드의 장점은 한가지이다. 외부의 조명으로부터 패널에 반사되는 것을 최소화 한고. 밝은 사무공간에서 모니터 이용시 상단에서 오는 조명등을 막는다. 마치 암실에서 모니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 




모니터가 피벗을 이용하게 된다면 또 다른 시각적인 즐거움을 갖게 된다. 특히 사진 처럼 듀얼 32인치 피벗이 된다면 기존에 가로 화면에서 보던것과 따른 시각적인 즐거움을 받게 된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벤큐에서 출시한 SW320제품의 외관을 간단히 소개해 보았어요!!

전반적으로 외부의 환경을 패널과의 간섭을 최소화하기 위한 디자인과 사용성을 높인 핫키퍽 컨트롤러가 장점이 되겠네요 아쉬운점은 역시 SD카드 사용시 슬롯이 잘 안보이는 문제와 장착성이 그렇게 좋지 못하다는 점과 차광후드 고정성이 살짝 아쉽다는 정도 네요


다음편에서 Benq SW320의 설정과 기본 성능을 알아볼께요




- 본 포스팅은 SLR클럽과 제조사로부터 물품을 대여 받아 작성 하였습니다. -



Posted by 아리마팡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