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은 기계식 키보드의 보급화 원년인것 같습니다.

그 동안 고가의 제품군으로 분류가 되던 기계식 키보드의 가격이 급락하고 새로운 축과 제품군이 브랜드를 막론하고 출시가 되면서 초기 10만원대 제품군이 이제는 4-5만원대까지 가격하락을 주도하고 있습니다.


그 중심에 있는 브랜드와 제품입니다. Abko K650 기계식 키보드를 소개 합니다. 사용된 축은 오테뮤 청축 입니다. 카일 청축과는 살짝 또 느낌이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체리보다는 저렴한것이 카일이였고 카일보다도 가격대를 1-2만원더 낮춘 제품이 오테뮤 청축입니다.



같은 축이라고 하더라도 어떤 기능이 들어가 있느냐 디자인에 따라서 LED 유무에 따라서 가격이 또 달라진다.




현재 Abko의 카일 청축을 사용한 턴키레스 키보드를 사용하다가 업무에 있어서 보조비캐패드와 기능키에 대해서 절실함이 느껴지던 시점에서 쿨앤에서 진행하는 체험단을 하게 되었네요 !!

턴키레스 제품군중에서 기능키까지 없애니 살짝 당황스럽기는 했습니다.



사이즈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던 키보드 높이보다도 더 높습니다. 팜레스트의 높이만큼 손의 위치가 더 위로 올라간다는 느낌 입니다. 팜레스트를 제거하면 괜찮습니다. !

손의 위치가 책상보다도 높다면 팜레스트 사용을 권장 합니다.



케이블의 방향은 좌우 중앙등 3곳으로 방향을 바꿀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있다. 케이블이 걸리적 거리지 않아서 좋네요




미니 키보드가 아닌만큼 케이블 분리는 불가능 하다 생활 방수 기능은 지원 키보드 하판으로 액체가 빠져나갈 구멍들이 뚫려 있다.




재미있는 기능 중에 하나가 LED키에 대해서 이미 커스텀을 해놓았다는 점이다. 각 장르에 밝게 주요 키에 대해서 LED가 발광하도록 매크로가 되어 있고 사용자 임의로 설정도 가능하다. 5-8 번 키에 대해서는 설정 가능





LED의 밝기 깜빡임 속도 LED모드는 6종류를 지원한다. 동영상을 통해서 확인 가능





윈도우 잠금키는 기본



상단에 있는 ESC 키의 기능키가 무엇인가 했더니 K650 기계식 키보드에 대한 초기화이다. 매크로라든지 키별 LED발광에 지정시 복잡해져다면 초기화하는것이 더 빠르다.




Abko 턴키레스 사용하다보니 보조 키패드가 있어야 할때가 꼬옥 생기더군요 특히 일할때 만큼은 입력속도에서 큰 차이를 보이게 됩니다.







자 오테뮤 청축입니다. 저도 한번 사용해본적이 잇는데 카일 청축하고 다른점은 살짝더 무르다는 느낌입니다.

카일 청축이 반발력이 10이라고 한다면 오테뮤 청축은 8 정도라고 생각하네요 그리고 카일 갈축이 순서하는 느낌 입니다.



Abko에서 새롭게 출시한 5만원데 기계식 키보드 K650에 대해서 소개했습니다.

풀 RGB가 아닌만큼 가격이 저렴하게 책정이 되었고 대신에 각 키별로 레인보우 액션 LED가 포함이 되면서 임팩트 있는 키보드로 변신했다.


카일 청축에 비해서 살짝 무른감이 있는 게임용 기계식 키보드를 찾는 다면 추천해봅니다.

다만 팜레스트의 높이가 살짝더 낮게 제작되었다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입니다. 저는 K680 턴키레스 보완할 제품으로 사용할려고 계획했던 만큼 만족 스럽네요


Abko 요즘 기계식 키보드로서 다양한 제품을 축별로 축 제조사 제품에 따라서 제품군을 다양하고 가격대도 3-10만원대까지 선택의 자유를 높여 놓았습니다.


흰둥이 키보드를 좋아한만큼 만족스럽네요 화이트 LED여도 좋았을텐데 하는 아쉽움도 있네요!!




[이 사용기는 ABKO로부터 제품을 제공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Posted by 아리마팡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