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변했다.일하는 방법도 바뀌었다.

예전 업무 방식 그대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면 일의 성공여부는 크게 달라지지 않겠지만, 시간에서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협업이라는 측면에서 예전에 전화와 팩스 USB 같은 저장매체를 이용하던 시대에서 현재는 온라인 기반의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주로 이용하게 되었다. 문제는 데이터 크기에 있다. 기가비트급 인터넷이 보급이 되고 있는건 사실이지만, 내부 인터넷 망이라든지 대부분의 유저들이 아직도 100Mbps 급의 인터넷 회선 속도를 이용하는 상황에서 수십기가의 데이터 이동은시간적으로 더 손해라는 것이다.

 

100Mbps라면 USB2.0 메모리의 속도의 1/3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기가비트는 되어야지만 일반적인 하드디스크 속도로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된다.

 

 

내부 네트웍 환경을 구축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기가비트 공유기 구입하고 기가비트 랜카드만 있다면 네트웍 구성은 완료가 된다.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NAS 제품도 기가비트 환경을 지원하는 만큼 고속의 네트웍 구축이 가능하다.

 

 

 

예전에는 사무실에서도 별도의 서버를 놓거나  외장하드 여러대를 이용해서 파일들을 공유를 했었다. 이때 당시에 제가 사용했었던 NAS 입니다. 그리고 그때쯤 WD RED HDD 공식 발표가 되었었죠 그리고 바로 NAS에 적용했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네요^^

서버는 가격 자체가 비싸다는점이 큰 단점이였고  관리할 유저가 필요한 것도 사실이다. 외장하드 조차도 연결 성능과 PC에 부담이 주는 환경이였기 때문에 대용량의 NAS에 대한 요구는 그 때 당시에도 기업 입장에서 상당했었다.

 

 

 

 

대안으로 PC간 파일 공유기능 설정도 가능하다. 단점은 시스템 자원을 많이 사용하기 때문에 파일 공유하는 PC의 작업이 급속도로 느려지는 단점이 있다. 여러모로 파일 공유를 위해서 득보다는 실이 더 많았다.

 

 

 

 

상기 이유등으로 인해 외부 웹서비스 제공 성능은 다소 낮더라도 내부 파일 위주의 공유와 안정적인 데이터 공유을 가능케하는 장비가 NAS 제품이다.

간단하게 말해 외장하드에 랜카드가 붙어서 여러명이 외장하드에 단독적으로 접속할 수 있는 것이다.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에서 보듯이 단독적인 CPU을 사용하고 램도 있다.

작은 PC을 하나 구입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단 목적성이 뚜렷한 제품으로 파일 공유의 편리성이 높은 PC구입이라고 생각하면 될듯하다.

 

 

 

이와 더불어서 전용하드디스크가 함께 장착이 된다.

WD RED 시리즈 하드디스크로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제품군에 기본 장착된다. 이유는 앞선 포스팅에서 설명했듯이 폐쇄적인 환경에 진동과 온도에 노출이 되면 하드디스크의 수명은 극도로 떨어지게 되는 데이터가 중요한 네트웍 제품군이 만큼 이 부분을 보증하는 제품군이 WD RED NAS 하드이다.

 

요즘은 프로 제품군도 출시가 되기는 했지만, 레이드 기술에 최적화 되면서 파일에 대한 안정성을 높인 하드제품군이다. 동작은 40도 중반의 온도로 하드디스크가 운영이 된다.

 

WD 팬이기는 했었다. ^^ 2013년도 쯤에 가장 많은 스토리지를 사용했었다. 현재도 WD 벨로시랩터 하드라든지  WD Black 하드디스크 같은 고성능 하드는 아직도 잘 작동 중이다. 참고로 벨로시랩터 1Tb 하드디스크는 워런티 기간 5년이 지났음에도 성능이 그대로라는 점은 제품 자체에 대한 신뢰성은 WD RED 하드에 그대로 전해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네이버 클라우드 30GB : 무료 

어도비 클라우드 20GB : 유료 월정액 5만원 중반 <어도비제품군포함>

드롭박스 50GB : 무료

원드라이브 1.2TB : 오피스 365 서비스와 함께 제공 월정액: 5500원

오토데스크: 맥스같은 데이터를 클라우드 형태로 보관

 

어쩔수 없는 부분들이 많다. 네이버 클라우드나 드롭박스는 무료이기는 하지만 각 서비스의의 역할은 다르다.

네이버의 경우는 스마트폰이라든지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사진과 영상을 백업 어도비 클라우드의 경우 포토샵 및 어도비 제품군에서 작업한 디자인 시안에 대해서는 협업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준다.

 

드롭박스의 경우에는 문서 공유을 기반으로 한다. 원드라이브의 경우는 실제 사용하는 데이터 중 사용하지 않는 데이터를 백업하는 곳이다. 다운 로드와 업로드가 느린 클라우드 스토리지인만큼 자주 사용하지 않는 파일을 백업하는 역할만 한다.

 

콜드 데이터와 핫데이터라고 알고 있는데 콜드 데이터의 경우 자주 사용하지 않는 파일을 백업하는 데이터를 말한다. 속도가 조금 느리더라도 상관 없는 경우이다. 폐북 서버가 이런 체계가 잘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외부에서라든지 내부 네트웍에 묶여 있는 직원들끼리 파일을 공유하고 협업을 하게 된다.

문제는 속도다 내부 기가비트망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업로드와 다운로드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 간단한 문서 파일과 급하지 않는 파일들을 올려놓은 이후에 서로 수정후 피드백을 받아도 되겠지만, 대용량의 디자인 소스 파일을 옮기데는 한계가 있다.

 

 

이런 이유로 사용하는 것이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같은 NAS 장비들을 우선 용량이 4TB 로 용량 제한이 없다. 간단하게 금액적으로 환산해 월정액 5천원 정도의 1TB 원드라이브 계정 4개를 사용한다고 가정하에 월 4만원 일년이면 48만원이 비용 처리가 된다.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젠2 NAS 장비를 도입하면 1회성 장비 도입 가격으로 장비 고장 전까지 사용을 하게 된다. 단순하게 내부 네트웍망에서 업무 진행할때 데이터 이동과 보관 경제적으로 이점이 벌써부터 크게 차이가 난다.

 

 

현재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NAS 도입 이후에는 외부에서 데이터를 공유하는 과정과 내부에서 이미지 위주의 데이터에 대해서는 모두 이전을 마친 상태이다. 라이트룸이라든지 브릿지 3D 작업시에 주로 사용하는 소스에 대해서 모두 이동을 한 상태이다.

 

변화된 점은 외장하드 미사용에 따른 소비전력 적인 측면이 강화되었고, 같은 팀원끼리 작업을 하더라도 PC간 파일 공유에 따른 성능 하락요소가 없다는 점이다.

 

 

 

이미지 파일을 내부 네트웍에서 일반 PC와 동일한 환경의 속도로 파일을 열어볼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장점이다.

 

 

마지막으로

가장 큰 변화는 사진 촬영에 있다. 드디어 다시 현업에 복귀하는 우리 싸모님....1년여 넘게 육아 때문에 쉬었지만 올해 드디어 복귀 준비를 시작했다. ^^

사진찍는 일이 여자한테 여간 힘든 일은 아니지만 올해에는 제가 서포터 들어가기로 해서 사업 계획서부터 포트폴리오 구성 그리고 가장 중요한 고객과의 이미지 초이스와 샘플 이미지 오픈에 대해서 WD 마이클라우드 미러 Gen2 NAS 전담 시키기로 했다.

 

오직 영상과 이미지를 고객에서 WD 마이클라우드 앱을 통해서 손쉽게 오픈하고 그 폴더 안에서 지우고 삭제 이동을 자유롭게 한다면 직접 미팅하러 오시지 않아도 된다는 의미이다. 물론 원본은 아니겠죠 ^^

 

 


WD 마이 클라우드 미러 Gen2 NAS 적용에 따른 업무가 어떻게 바뀌었고 서비스를 적용했는지 소개했다.!

간단하게 말해서 유료 클라우드 환경에서 어쩔수 없는 회선 속도 (기가비트제외)의 제약에서 벗어나면서 대용량의 스토리지를 초기 비용만 지불한다면 무한정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내부 네트웍망을 통한 사용자간 파일 공유와 사용성 협업면에서 일반 하드디스크와 같은 속도를 보증한다는 것만으로도 큰 차이점이지 않을까^^ WD에서 생산하는 제품인만큼 안심하고 사용해도 될만한 제품이다. ^^

 

 

“이 리뷰는 WD My Cloud Mirror Gen2 소개목적으로 제품을 무상 지원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아리마팡팡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